광고보기

쇼핑

결제하기

고객센터

스마피 공지사항

100억 갑부의 꿈 - SDS 자유로운 거래가 시작됩니다.
관리자 2021-05-11조회수: 4011

   

 

2011~2016년에

비트코인을 알고 있었다는 사람을

주위에서 심심찮게 찾을 수 있다

 

하지만 

구매까지 이어지는 경우는 드물다

 

당시에 장난감 같은 코인을 

1만원에서 30만원의 비용을 내고

사는 건 쉽지 않은 선택이었다.

 

 

 

 

 

이들 중 가장 싼 값에 

비트코인을 샀던 사람은 C씨였다.

 

1코인에 1만원을 주고 산것 

 

C씨는 그때 생각을 하면

지금도 자다가 

벌떡 일어나게 된다고 한다.

 

 

 

 

 

 

 

 

 

 

 

 

C씨는

비트코인이 개당 20만원이 되자 

놀라서 팔아버렸다. 

 

그 때가 아마 

2014년 초인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때 팔았던 것을 

인생에서 가장 후회한다

 

지금도 

그 미련을 버리지 못해 

코인판에서 허우적거리고 있다고 

아쉬워했다.

 

 

 

 

 

 

 

 

 

 

 

하지만 

2014년 보다 훨씬 이전인

2010년에는 

 

코인 1만개로 

피자 2판을 바꿔먹었던 사람도 있었다.

 

 

 1만개 X 7천만원 = 7,000억원

 

 

 

피자 두판을

지금 시세로 7천억에

먹은 것이다.

 

이 모두가 전설이 되었고 

 

이제 코인시장에서는 

이런 대박의 기회는 

더 이상 나타나기 힘들다.

 

 

 

 

 

 

 

 

  

2013년까지

비트코인은 1만원 안팍이였다.

 

 이때 100만원을 샀다면

70억 갑부가 됐다.

 

지금은 개당 7,000만원이다.

 

비트코인이 오르고 또 올라

3년 후

7억씩 간다 치자

 

70억 갑부가 되려면

지금 7억을 투자해야 한다.

 

 

  

 

만약 시간여행을 떠나 

2011년으로 가서 비트코인을 1만원씩 

100만원어치 산다면 

 

70억 부자가 된다.

 

하지만 아쉽게도 

시간여행이란 기적은 없다.

 

그래서 

비트코인 폭등을 목도한 사람들은 

유사 비트코인을 찾아 

 

오늘도 

테헤란로를 헤메고 있다. 

 

 

 

다들 사는데 혹시 금덩어리가 아닐까?

 

 

코인시장에

사기가 횡횡하는데

 

비트코인 조차도

미래를 확신한

경제학자가 아직은 없다.

  

 

 

  

 

알트코인은 

회사가 아무리 돈을 잘벌어도 

수익은 회사가 독식하고 

 

코인 보유자에게는 

수익을 절대 주지 않는다. 

 

따라서 코인 구매자는

사는건 자유지만

 

본인이 알아서 판매싯점을 판단하는 

도박을 해야 한다

 

얼마에 상장 한다는 사탕발림 

유혹에 넘어가지 마라.

 

 

 

 

 

 특히 상장을 미끼로

저렴하게 파는 

감언이설에 절대 속지마라

 

 

당신 같으면 

돈이 아무리 급해도

 

6개월 후 상장해

100원에 거래 된다는 코인을

오늘 10원에 팔겠는가?

 

 

 

 

 

 

 

SDS는 주식이다. 

회사수익을 SDS 보유자와 공유하는 

디지털 주권이기 때문에 

 

많이 보유 할수록 

많은 배당을 받는다. 

 

 

 

 

SDS는 

광고수익을 나누어 주기 위해 

탄생했기 때문에

 

모눈종이 회원이 많아지면 

값이 올라 간다. 

 

따라서..

 

모눈종이 회원이 

늘어 날 것인가만 검증하면 

안전한 투자가 된다.

 

 

 

 

 

모눈종이는

광고비를 현금이 아닌 

 

상품으로 

결제 받는 회사다.

 

 

 

 

  

우리나라에는 현금이 없어 

광고는 꿈도 꾸지 못한 

소상공인이 1,000만명이 있다.

 

그들은 

엿장수처럼 

자신의 상품으로 홍보하는 

 

플랫폼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

 

 

 

 

모눈종이는 

우리 조상들의 지혜를 

 

플랫폼으로 완성한 

세계최초 

원천기술을 가지고 있다.

 

 

 

 

 

엿장수마케팅 

독점사업권을 가지고 있는 

모눈종이에 

 

1,000만 중소상공인들이 

광고하러 

들어 올 수 밖에 없다. 

 

광고가 

전단지에 비해

200배 저렴하고

100% 노출을 보장하며

 

돈이 없어도

홍보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돈이 없어도 

광고를 할 수 있는 세상! 

 

현금이 없어 

광고의 변방에서 울고 있는 

 

1천만 소상공인들에게는 

단비 같은 희소식이다.

 

 

 

 

  

1,000만 소상공인들이 

광고비로 기탁할 상품이 

 

무려

연간 140조원으로 추산한다.

 

 

 

 

 

엿장수마케팅에서 

엿판 주위에 몰려든 아이들이 

맛보기를 먹듯, 

 

모든 국민은 

광고를 보는만큼 

광고주들이 기증한 140조의 상품을 

공짜로 가져간다.

 

쿠팡 연간 매출이 

7조원이니 

 

쿠팡의 20배 달하는 상품을 

공짜쇼핑 하러 

5천만 국민이 몰려든다.

 

 

 

 

 

 

 

카카오톡이 

무료문자 플랫폼으로 

전 국민을 회원으로 유입시키는데 

5년 정도가 걸렸다.

 

무료문자보다 

무료쇼핑이 훨씬 임펙트가 크다. 

 

하지만 

5천만 국민이 움직이는데는 

물리적인 시간이 

 

아무리 빨라도 

3~4년은 기다려야 한다.

 

 

 

 

 

 

비트코인은 

10년을 기다려 

벼락부자가 탄생했지만

 

SDS는 

3~4년이면 인생이 역전된다.

 

왜 그럴까?

 

 

 

 

 

카카오는 

수익모델이 생각보다 열악하다. 

 

카카오 택시도 

아직 수익을 내지 못하고 있으며 

 

카카오 대리도 

7년째 적자가 진행중이다.

 

하지만 

회사가치는 30조원이 넘고 

액면가 500원 주식을 

 

100원으로 액면 분할하여

100원짜리 주식이 

 

현재 

11만6,000원에 거래 되고 있다. 

 

 

 

 

 

SDS는 

엿장수마케팅 디지털 주식이다. 

 

세계에서 유일하며 

원천기술 보유회사다.

 

광고비로 받은 

전체 상품 중 20%가 회사 몫이며 

 

20% 상품을 

현금으로 만드는 

특허를 보유한 회사다. 

 

연간 140조 시장에서 

20%인 28조원을 

시스템 안에서 현금으로 만드는 

특허를 취득했다.

 

 

 

 

이러한 

엿장수마케팅을 

영어버전, 중국어버전, 불어버전 등 

각국 언어로 출시하면 

 

간단하게

글로벌 시장을 석권하게 된다.

 

엿장수마케팅 플랫폼은 

구글도.. 페이스북도.. 아마존도.. 

 

꿈도 꾸지 못한 

우리 조상들의 지혜로 

 

모눈종이가 세계에서 유일하게 

특허권을 보유하고 있다.

 

 

 

 

 

 

광고시장은 

지구촌 어떠한 산업보다 크다. 

 

하물며 그 큰 시장에 

돈이 없어 참여 못한 기업 99%가 

변방에서 울고 있다.

 

지구촌 소상공인은

약 7억명으로 추산된다.

 

엿장수마케팅 플랫폼은 

방대한 시장을 독점 할 수 있는 

토종 플랫폼이다.

 

 

국내외 광고시장규모 

 

엿장수마케팅을

현금광고시장을 대비해 보면

 

돈이 없어 광고를 못한 

7억명에 달하는 

글로벌 중소상공인들이 

 

연간 광고비로 

7,200조원 상품을 기탁한다.

 

헉!!

 

 

 

 

 

 

 

모눈종이는 

오프라인을 통하여 

 

어떻게 

회원유입을 기획하고 있을까?

 

 

 

 

도시마을공동체는 

최소 1,000평 이상되는 공간에

 

2,000개의 일자리와 

"은퇴 후 삶이 더 즐거운" 

도시인들 

문화공간이다.

 

이곳에 들른 사람들이 

모눈종이 회원가입한 이유는 

간단하다.

 

회원가입하면 

커피가 저렴하다.

 

일반시민 커피이용 = 5,200원

모눈회원 커피이용 = 2,500원

 

 

 

 

 

모눈종이는 

도시마을공동체 매장을 세팅하여 

재능창업자에게 분양하고

 

모든 수익은 

재능 창업자가 가져간다.

 

 

 

 

 

이렇게 

전국 100개점을 오픈하여 

재능기부 창업자에게 분양하고 

 

모눈종이는 

회원모집을 빠르게 달성한다.

 

모눈종이는 

도시마을공동체를 

오랫동안 기획하였으며 

 

매장안에 음악카페 전용 

음향시설 특허도 

취득하였다.

 

 

 

 

 

 

 

 

 기회란 모두에게 열려 있을 땐 

이미 기회 상실이다. 

 

지금 모눈 SDS는 

모눈종이 비전을 믿지 못한 사람들로 

 

액면가 100원 주식이 

훨씬 아래가격으로 거래 되고 있다.

 

물론 회사가 

이제 태동단계이고 

 

회원이 16만 뿐이 안되니 

어쩔 수 없는 일이다.

 

 

 

 

 하지만 

회사는 아무런 걱정이 없다. 

 

열심히 회원만 늘려 나가면 

SDS는 언젠가는

 

카카오 주식 11만원을 

넘을 것이란 확신이 있다.

 

모눈종이는

엿장수마케팅이란 플랫폼에

 

광고주가 넘쳐나는

수익성이 매우좋은 광고회사다.

 

독보적인 회사다.

 



 

 

비트코인의 역사적 흐름을 보자. 

 

초창기에 

5원이 가든.. 

5,000원이 가든.. 

 

또 1천원으로 추락하던..

무슨 문제인가?

 

1코인당 

만원에 샀던 사람이 

20만원에 팔고 

 

평생 땅을 치고

통곡하고 있지 않는가..

 

 

 

 

 

 

 

통계학상 

 

모든 회원이 

부자가 될 수 없는 법이고

 

똑 같은 기회가 주어져도 

 

열명 중 

한명만 부자가 되는 것이 

상식이고 통계다.

 

따라서 

회사는 SDS가 비전있는 주식이니 

보유하라 설득하지 않고 

 

팔 수 있도록 

문을 활짝 개방할 것이다.

 

 

 

 

9명을 설득하는 것보다 

경쟁적으로 매도하게 만들어 

 

주가가 폭락하면

 

SDS에 관심을 두고 

본사를 방문한 1명에게 

 

미래비전을 설명하여 

 

피자 2판으로 

SDS 1만주를 쓸어 담게 만드는게 

 

선한갑부 탄생에

일조한 것이라 생각한다.

 

팔 사람은 

마구마구 팔아라!

.

.

제발..

 

 

 

 

 

 

컴맹 아제도 뚝딱 10초검색

 

 

 

직거래대리운전(공짜대리운전)

 

 


엿장수마케팅 국제특허출원

 

당신이 정말로

100억 갑부가 되고 싶다면

 

SDS 10만주를 확보하고나서

3~4년 이내에

 

100억 갑부가 될 확율을

혼자 계산하지 말고

이웃과 함께 확실히 검증해 보시라.

 

엿장수마케팅 광고시장은

당신이 상상한

그 어떠한 사업보다 사이즈가 크다.

 

그리고

7억명의 글로벌 소상공인들이

목빠지게 기다리고 있는

플렛폼이다.

.

.

.

엿장수마케팅 플렛폼은

 

컵라면에 김밥 먹어가며

60억 학습비를 들여

20년을 준비한 사업입니다.

 

감사합니다.